홈 > 김환기 > 연보
 
 
수화 김환기는 한국 추상미술의 제1세대로서 세련되고 승화된 조형언어로 한국적 서정주의를 바탕으로 한 고유의 예술 세계를 정립하여 한국을 비롯, 현대 미술의 중심지인 파리와 뉴욕으로까지 그 이름을 알렸다.

그는 1930년대 후반 경부터 가장 전위적인 활동의 하나였던 추상미술을 시도, 한국의 모더니즘을 리드하였으며 현대적이고 절제된 조형언어를 바탕으로 이룩한 그의 정서세계는 50년대에 이르러 산, 강, 달 등 자연을 주 소재로 더욱 밀도 높고 풍요로운 표현으로 한국적 정서를 아름답게 조형화 하였다.

그의 예술은 56년부터 59년까지 약 3년간의 파리 시대와 상파울로 비엔날레에서 수상한 해인 63년부터 작고한 74년에 이르는 뉴욕시대에 가장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는데, 파리시대와 서울시대를 포함한 50년대까지 그의 예술은 엄격하고 절제된 조형성 속에 한국의 고유한 서정의 세계를 구현하였으며, 60년대 후반 뉴욕시대에는 점, 선, 면 등 순수한 조형적 요소로 보다 보편적이고 내밀한 서정의 세계를 심화시켰다.
 
| 전라남도 신안군 기좌면(현 안좌면)에서 출생하다
| 동경 일본대학 예술학원 미술부 입학하다
|「아방가르드」조직에 참여, 후지다 쓰구지와 도고 세이지에게 지도 받다
| 제1회 개인전, 아마기 화랑, 동경 / 귀국
| 유영국, 이규상 등과 「신사실파」조직, 제 1회 신사실파 전시, 화신화랑, 서울
| 서울대학교 예술학부 미술과 교수 역임하다
| 부산으로 피난, 해군종군화가가 되다
| 홍익대학교 교수와 학장 역임하다
| 파리에 도착. 제6회 개인전, M. 베네지트 화랑, 파리
| 제10회 개인전, <봄><하늘> 등 출품, 앵스티튀 화랑, 파리
| 귀국, 제11회 개인전, <산월><달밤의 사슴><영원의 노래> 등 출품, 중앙공보관화랑, 서울
| 제7회 상파울로 비엔날레 한국대표로 참가 회화부분 명예상 수상,
  <달밤의 섬><여름 달밤><운월> 등 출품, 상파울로, 브라질 뉴욕에 도착
| J.D.록펠러Ⅲ 재단에서 수여하는 지원금을 1년간 받게 되다
  제15회 개인전, 아시아 하우스 화랑, 뉴욕
| 제16회 개인전, 제8회 상파울로 비엔날레 특별실에 초대됨, 브라질
| 한국일보 주최 제1회 한국미술대상전 대상 수상하다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출품, 경복궁 미술관
| 제21회 개인전, <하늘과 땅><10만개의 점> 등 대작 출품, 포인덱스터 화랑, 뉴욕
| 제22회 개인전, 슈레브포트 반웰미술관, 루이지애나 뇌출혈로 별세, 향년 61년 5개월, 뉴욕